대표팀
EPL
라리가
세리에A
분데스리가
리그1
SPL
J리그
UEFA챔스
기타
Home > 해외축구 > EPL
           
불쾌감 느낀 무리뉴, "SON 아버지가 솔샤르보다 낫다"...왜?

2021-04-12 오전 11:00:00 이현호

(베스트 일레븐)

손흥민(토트넘)을 향한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의 저격성 발언에 대해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강경하게 대응했다.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의 아버지'까지 언급하며 솔샤르 감독에게 불쾌함을 표현했다.

12일(이하 한국 시각) 0시 30분,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토트넘 홋스퍼-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이 벌어졌다. 결과는 1-2 토트넘의 패배로 마무리됐다. 토트넘은 리그 7위, 맨유는 2위를 지켰다.

선제골은 토트넘의 몫이었다. 전반 40분 손흥민이 루카스 모우라의 크로스를 받아 골을 넣었다. 그러나 이후로는 모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포인트였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후반 12분 프레드, 후반 34분 에딘손 카바니, 후반 추가시간 6분에 메이슨 그린우드가 연거푸 골망을 갈라 3-1 역전승을 거뒀다.

득점 장면보다 이슈가 된 순간이 있다. 0-0으로 진행되던 전반 33분경 손흥민이 맨유 미드필더 스콧 맥토미니의 팔에 얼굴을 맞고 쓰러졌다. 주심은 이 맥토미니의 반칙을 포착하지 못하고 경기를 진행했다. 맨유는 곧바로 득점을 성공시켜 1-0으로 달아났다.

그러나 주심은 VAR을 돌려보더니 맨유의 득점 장면 전에 손흥민이 파울을 당했다고 선언했다. 결국 맨유 득점은 취소됐다. 7분 뒤 손흥민이 선제골을 기록해 토트넘이 1-0 리드를 잡았다.

손흥민이 반칙을 당했던 장면에 대해 양 팀 감독들이 설전을 벌였다. 맨유의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심판을 속이는 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 만약 내 아들(son)이 3분 동안 쓰러져 누워있다면 나는 내 아들을 굶길 것이다. 부끄러운 행동을 했기 때문”이라며 손흥민을 저격했다.

분명 경솔한 언행이었다. 손흥민은 맥토미니가 휘두른 팔에 얼굴을 맞고 쓰러졌다. 중계 카메라에 명백하게 잡힌 반칙이다. 주심은 수차례 VAR을 돌려보고 휘슬을 불었다. 일부 맨유 팬들이 손흥민을 향해 “다이버”, “드라마 연기를 했다”며 근거없는 비판을 하더라도 상대팀 감독인 솔샤르가 기자회견장에서 감정적인 발언을 하는 건 적절하지 않았다.

솔샤르의 말을 직접 보고 들은 토트넘의 무리뉴 감독은 “방금 전 솔샤르 감독의 말이 충격적이다. 만약 내가 상대팀 모 선수들을 언급하면서 ‘내 아들이라면 굶기겠다’고 말했다면 난리가 났을 것이다. 왜 당신들(미디어)은 솔샤르 감독의 이 발언을 지적하지 않았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손흥민은 엄청난 행운아다. 그의 아버지가 솔샤르 감독보다 훨씬 나은 사람이기 때문이다. 물론 나도 누군가의 아버지다. 아버지는 항상 자식들이 굶지 않도록 먹여 살려야 한다. 굶게 된다면 훔쳐서라도 먹여 살려야 하는 게 아버지의 역할이다. 솔샤르의 말은 대단히 실망스럽다”라고 강조하면서 솔샤르의 ‘손흥민이 내 아들이라면 밥을 굶기겠다’고 말한 점을 받아쳤다.

글=이현호 기자(hhhh@soccerbest11.co.kr)
사진=ⓒgettyImages/게티이미지코리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 ⓒ(주)베스트 일레븐.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www.besteleven.com

스팸확인
댓글 남기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 합니다.(한글100자 영문200자 이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