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팀
EPL
라리가
세리에A
분데스리가
리그1
SPL
J리그
UEFA챔스
기타
Home > 해외축구 > 세리아
           
호날두, 80억 원짜리 사우디 관광청 제안 거절…인권 유린 문제

2021-01-23 오전 9:51:00 조영훈

(베스트 일레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사우디아라비아 관광청이 걸프만 국가 관광 활성을 위해 제안한 홍보 캠페인 모델을 거절했다.

영국 <텔레그래프>는 23일(한국 시간) 이 홍보 모델료는 무려 600만 유로(약 80억 원)에 달하며, 리오넬 메시도 이와 같은 제안을 받았다고 밝혔다. 메시 역시 거절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사우디의 ‘사우디 방문(Visit Saudi)’ 프로젝트는 다음 달 시작할 예정이다. 최근 사우디는 인권 유린 문제로 인해 국제인권감시기구, 국제엠네스티 등 기구로부터 비판을 받아왔다. 이에 국가 긍정적 국가 이미지를 조성하고자 스포츠 스타를 이용해 이와 같은 홍보를 준비하고 있다.

스포츠를 이용한 사우디의 이미지 세탁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사우디의 페르시안 걸프 주는 2019년 스페인 슈퍼컵 파이널 4를 개최하는 대가로 스페인축구연맹(RFEF)에 1,200만 유로(약 161억 원)에 달하는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또한, 사우디아라비아는 공공 투자 펀드를 통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뉴캐슬 유나이티드 인수를 시도한 전력도 있다. 이 펀드의 실소유주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언론인 자말 카슈크지를 살해하라고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는 등 인권 유린 문제로 인해 EPL 사무국의 최종 인수 승인을 받지 못했다.

글=조영훈 기자(younghcho@soccerbest11.co.kr)
사진=ⓒgettyImages/게티이미지코리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 ⓒ(주)베스트 일레븐.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www.besteleven.com

스팸확인
댓글 남기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 합니다.(한글100자 영문200자 이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