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K리그2
AFC 챔스
Home > K리그 > AFC챔스
           
AFC, “전범기, 한국인의 존엄성 해치는 행위”

2017-05-05 오후 4:00:00 김태석

(베스트 일레븐)

가와사키 프론타레가 전범기 반입과 관련한 징계에 대해 불만을 드러내자, AFC는 한국인들의 존엄성을 해치는 행위라며 징계는 정당하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AFC는 지난 4일 가와사키 프론타레에 벌금 1만 5,000달러(1,700만 원)을 부과하고 집행유예 기간 1년을 두어 같은 일이 벌어지면 AFC 주관 대회에서 한 경기 무관중 징계라는 징계를 내렸다. 가와사키는 지난달 25일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17 AFC 챔피언스리그 G조 5라운드 수원 삼성전에서 일부 팬들이 전범기를 스탠드에 내걸어 경기 전후로 소동을 일으켰다는 이유 때문에 이와 같은 징계를 받았다.

이에 가와사키는 에둘러 불만어린 목소리를 냈다. 와라시나 요시히로 가와사키 사장은 “욱일기(전범기)는 정치적 혹은 인종차별적 메시지는 전혀 없다고 밝혀왔는데도 불구하고 AFC로부터 올바른 평가를 얻지 못해 죄송하다. 계속 노력해 향후에는 이해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비단 가와사키 뿐만 아니라 일본 축구계는 징계의 근거에 대해 납득 못하겠다는 분위기다.

AFC는 이런 주장을 일축했다. 일본 매체 ISM에 따르면, AFC 징계위원회는 “국적과 정치적 견해에 대한 차별적 기호 행위”라고 규정했다. AFC는 “전범기(욱일기)를 내거는 행동은 홈팀의 서포터, 한국인이거나 한국에 뿌리를 둔 사람들의 존엄성을 해치는 행위이며, 정치적 견해 및 국적에 따른 모멸, 차별, 명예 훼손 행위”라고 해당 징계에 대한 이유를 설명했다. 요컨대 전범기 뿐만 아니라 깃발을 활용해 어떤 이유에서든 상대방을 자극하는 메시지를 주게 될 경우 향후에 어느 팀이든 징계를 내리겠다는 뜻을 해석된다.

한편 가와사키 프론타레는 AFC에 정치적 메시지가 없었다는 점을 향후에도 꾸준히 설명하겠다면서도, 홈팬들에게 국제 경기에서 문제가 될 수 있으니 전범기를 경기장에 반입하는 건 자제해달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글=김태석 기자(ktsek77@soccerbest11.co.kr)
사진=ⓒgettyImages이매진스(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 ⓒ(주)베스트 일레븐.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www.besteleven.com

스팸확인
댓글 남기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 합니다.(한글100자 영문200자 이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