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K리그2
AFC 챔스
Home > K리그 > K리그1

성남, 신임 대표이사로 박창훈 선임… “무한한 영광이다”[0]

박 대표이사는 공직자 출신의 행정 전문가로 지역 내 협력과 소통에 강점이 있다는 평을 듣는다. 박 대표이사는 취임사를 통해 “성남의 대표이사로 선임되어 무…

2021-04-21 | 조남기

전북전 앞둔 울산, 꼭 발휘되어야 할 ‘위닝 멘털리티’[0]

울산 현대는 위기다. 홍명보 감독 체제가 들어선 후 가장 쓰라린 패배를 당했기 때문이다. 홍 감독도 그 패배 이후 완패를 인정하며 현재 팀에 문제가 있다는 점…

2021-04-21 | 김태석

위태로웠던 흐름, 그래도 포항 웃게 한 ‘해결사’ 송민규[0]

상당히 어려운 경기였다. 전체적인 주도권은 수원 FC가 잡았다고 봐도 무방할 것이다. 특히 전반전이 그랬다. 포항은 전반 1분 만에 수원 FC 영건 공격수 이기혁…

2021-04-20 | 김태석

‘매탄소년단’의 봄날, 수원의 마음은 불타오르네[0]

수원 삼성의 잘 키운 유스들이 열 영입생 부럽지 않은 활약을 펼치는 중이다. 특히 젊은 유스 출신 선수들이 팀의 중심으로 성장해가는 모습을 보며 팬들의 마음…

2021-04-19 | 김유미

잃어버린 데뷔골, 다시 골 넣은 강현묵 “믿음에 보답하겠다”[0]

수원 삼성 신예 강현묵은 지난 7일 인천 유나이티드와 맞대결에서 프로 데뷔골이 취소되며 아쉬움을 삼켰다. 그리고 10라운드 울산 현대전 홈경기에서 다시 상대…

2021-04-18 | 김유미

홍명보 감독의 울산 꺾은 박건하 감독, “미안하다 연락할 것”[0]

수원 삼성이 울산 현대를 3-0으로 꺾고 홈에서 승리를 신고했다. 수원의 박건하 감독은 울산 현대 홍명보 감독에게 미안함을 전하며 승리를 자축했다.

2021-04-18 | 김유미

‘완패’ 인정한 홍명보 감독, “수원에는 간절함 있었다”[0]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이 수원 삼성에 0-3으로 패한 뒤 “완패했다”라고 겸허히 패배를 받아들였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울산은 18일 오후 2시 수원 월드컵경…

2021-04-18 | 김유미

‘난자리’보다 ‘든자리’가 더 컸던, 민상기의 존재감[0]

수비수란 아무리 잘해도 칭찬을 듣기 힘든 자리다. 그 중에서도 가운데서 중심을 잡는 센터백들은 경기 내내 갖가지 궂은일을 도맡지만, 한 골을 넣은 공격수보…

2021-04-18 | 김유미

유스 강현묵 데뷔골, 울산과 달랐던 수원의 U-22 활용법[0]

양 팀의 22세 이하(U-22) 선수 활용법은 극명히 달랐다. 울산 현대가 김민준과 강윤구를 21분 만에 교체한 반면, 수원 삼성은 김태환·강현묵·정상빈 세 U-22 …

2021-04-18 | 김유미

박건하 감독, “경기 전 홍명보 감독과 통화, 좋은 경기 약속”[0]

과거 코치로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을 보좌했던 박건하 수원 삼성 감독이 홍 감독과 감독 대 감독으로 만나게 됐다. 박건하 감독이 이끄는 수원은 18일 오후 2시…

2021-04-18 | 김유미

[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