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K리그2
AFC 챔스
Home > K리그 > K리그2

‘삼일천하’로 끝나지 않은 안양의 고공비행[0]

FC 안양이 두 라운드 연속 선두를 유지하고 있다. 5월 1일 K리그2 선두로 올라섰고, 5일 부천 FC 1995전에서 승리해 단독 1위를 지키는 중이다. 금세 내려올 것 …

2021-05-06 | 김유미

앞장서서 희생하는 캡틴 박진섭, “팀이 원하면 해야죠”[0]

대전하나 주장 완장을 찬 박진섭은 언제든 팀의 요구를 받아들이겠다는 각오다. 그는 "팀이 원하면 제가 희생하는 게 맞다"라고 다짐했다.

2021-05-06 | 이현호

팀 살린 정민기의 PK 선방, “영상 많이 보고, 많이 생각했다”[0]

정민기의 페널티킥 선방이 FC 안양을 구했다. 부상에서 돌아와 약 한 달 만에 소화한 경기에서 거둔 승리이기에 기쁨은 두 배가 됐다.

2021-05-05 | 김유미

‘K리그2 100승 달성’ 이우형 감독, “큰 의미 두지 않았다”[0]

FC 안양이 K리그2 단독 선두를 유지했다. 리그 5연승, K리그2 통산 100승을 달성한 이우형 안양 감독은 선수들에게 공을 돌리면서 앞으로도 도전하는 마음가짐을…

2021-05-05 | 김유미

이영민 부천 감독, “득점이 중요하다는 걸 새삼 느낀다”[0]

“득점이 발목을 잡는 것 같다.” FC 안양 원정에서 0-2로 득점 없이 패한 이영민 부천 FC 1995 감독의 발언이다. 이영민 감독이 이끄는 부천은 5일 안양 종합운…

2021-05-05 | 김유미

‘PK 선언’만 네 번… 끝내 웃은 안양, K리그2 최초 100승 고지[0]

전반 페널티킥 선언만 네 차례 나왔다. 한 번은 주심의 온필드 리뷰를 통해 취소됐지만, 세 번이나 페널티킥이 주어졌고, 두 번의 페널티킥 찬스를 모두 성공시…

2021-05-05 | 김유미

조나탄 연속 득점에 닐손주니어까지, 훌쩍 다가온 안양의 봄[0]

FC 안양이 그간의 홈 불운을 딛고 승리를 거뒀다. 홈에서 2승 2패를 기록 중이던 안양은 부천 FC 1995를 꺾으며 홈 승리를 추가했다. 닐손주니어와 조나탄이 각…

2021-05-05 | 김유미

정정용 감독, “질 경기 비기고, 비길 경기 이기는 힘 가진 것 같다”[0]

정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전반전에는 전술적 측면에서 문제가 있었다. 실점은 했지만, 선수들이 잘 이겨냈다”라고 짚은 후, “질 경기를 비기게 되고,…

2021-05-05 | 김태석

설기현 감독, “레안드로, 서울 E 전력 80~90% 차지하는 듯”[0]

그러면서 설 감독은 서울 이랜드 에이스 레안드로를 칭찬했다. 설 감독은 “막막하더라. 서울 이랜드 전력의 80~90%를 차지하는 게 아닌가 싶다”라고 말했다. …

2021-05-05 | 김태석

사제대결! 이영민 부천 감독 “양보해 달라”, 이우형 안양 감독 “어림없다”[0]

FC 안양과 부천 FC 1995의 양 팀 사령탑들이 맞대결을 앞두고 사제지간의 돈독한 관계를 드러냈다. 이영민 부천 감독이 이번 한 번만 양보를 해 달라고 농반진반…

2021-05-05 | 김유미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